태터데스크 관리자

도움말
닫기
적용하기   첫페이지 만들기

태터데스크 메시지

저장하였습니다.

[문화관광부] 《사유와 감성의 시대》전을 통해 6년에 걸친 “한국 근·현대미술사 시리즈” 마감

Press 언론 2003.02.21 01:07
《사유와 감성의 시대》전을 통해 6년에 걸친 “한국 근·현대미술사 시리즈” 마감
  게시일시: 2003-01-30


국립현대미술관(관장:吳光洙)이 자료의 정비, 역사적 검증이 이루어지지 않았던 우리의 근·현대 미술을 통사적으로 정비하고 체계화고자 1997년도부터 6년에 걸쳐 장기 기획전으로 마련했던 <근대를 보는 눈>과 <한국현대미술의 전개>(2002.11.21∼2003.2.2/1,2전시실)시리즈가 2003년 2월 2일(일)에 《사유와 감성의 시대》전이 종결됨으로서 대단원의 막을 내리게 되었다.

특히 《사유와 감성의 시대》전(2002)은 1950년대 중반 - 60년대 중반까지 한국현대미술의 태동을 보여준 《한국현대미술의 시원》전(2000)과 1960년대 중반 - 70년대 중반의 다양하고 역동적인 실험미술의 시기를 재현한 《전환과 역동의 시대》전(2001)에 이어, 1970년대 중반에서 1980년대 중반까지 한국현대미술의 경향과 흐름을 모노크롬 미술을 통해 파악해 보고자 기획된 전시이다.

이 전시는 당시의 주류 미술 양식으로서 한국현대미술의 국제적 조형성과 독자적 미의식을 창출한 모노크롬의 면모를 충실히 재현하여 한국 현대미술사 정립에 대한 다양한 관심과 논쟁을 촉발시켜 미술인구 저변확대에 기여한 바가 크다.



이 전시에는 곽인식을 비롯하여 한국현대미술계를 대표하는 총 44명의 작가들이 당시 시대의 주요 작품 140 여점을 출품하여 일체의 형상과 이미지를 화면에서 제거함으로써 화면의 평면적 특성을 강하게 부각시켰던 모노크롬 회화의 진수를 선 보였다.

이들이 참여한 1970년대 중반에서 1980년대 중반의 모노크롬 미술이 미 니멀 경향의 국제적 조형성과 더불어서 한국의 독자적 미의식 창조라는 양면적인 과제를 동시에 만족시켰던 성과는 이번 전시를 통해 의해 다시 한번 확인되었으며 전시장을 찾는 관람객들을 위하여 부대행사로 좌담회 - 『《《》 사유와 감성의 시대 전을 통해서 본 한국현대미술과 도슨트의 작품 설명회를 마련하여 전시의 이해를 도왔다.

《사유와 감성의 시대》전을 마지막으로 국립현대미술관이 1997년도부터 6년에 걸쳐 장기 기획한 한국 근·현대미술사 시리즈가 마무리됨으로서 지나간 역사에 대해 통사적으로 정비하고 체계화한 이 시리즈가 앞으로 발전해 나갈 한국현대미술의 토대가 되었기를 기대해 본다.


출처
tags :
Trackbacks 0 : Comments 0

Write a comment